Home >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최신뉴스
     
 
[풀어쓰는 한자성어]一字千金(일자..
● 유래: 사기(史記) 여불위전(呂不韋傳)에서 유래한 성어입니다. 여불위는 전국시대 말..
[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1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창일 때는 코로나로 고생하는 사람은 많아도..
[피플 in 뉴스]사마르칸트를 교역 도시로 만든 ‘티무르..
[눈에 쏙쏙 디지털 이야기]인간처럼 생각하는 AI… 사회..
[새로 나온 책] 9월 4주차
[눈높이 사설] 더 심해진 의대 쏠림 인재 편중... 한국 ..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주소복사
  서울 다문화가족 자녀, 초중고 안다니는 비율 한국 학생의 10배  
bot_l bot_r

학령기 자녀 중 학교 안다니는 비율 ‘한국 10배’

코로나19로 75%가 ‘폐업·휴업·매출감소’ 겪어

40%는 ‘임금 감소·휴직·해고’ 경험


지난해 서울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 1000명을 조사한 결과 이들의 8~19세 자녀가 학교에 다니지 않는 비율이 한국 학생 평균보다 약 10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지난해 자체적으로 처음 시행한 ‘다문화가족 실태조사 연구’ 결과에는 이같은 내용이 담겼다. 서울시와 이민정책연구원이 지난해 9~12월 서울에 91일 이상 거주한 만 20~75세 결혼 이민자 및 귀화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학령기 자녀 중 학교에 다니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5.8%였다. 2021년 교육부 기준 한국 학생의 평균 학업중단율은 0.6%로 약 10배에 이른다.

실제로 다문화가정 구성원들은 서울에 거주하면서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분야로 ‘자녀 양육 및 교육’ 문제를 꼽았다. △경제활동 기회획득 △외국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 및 차별 △주택 등 주거공간 문제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필요한 행정서비스도 ‘자녀 학습 및 교육지원 서비스’라고 답했다.

서울시와 공동으로 이번 조사를 시행한 이민정책연구원은 “서울시 이민자 중에는 특히 ‘동포 체류자격’을 통해 온 사람들이 많은데, 이들 자녀는 중도입국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미취학 및 학업 중단율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민정책연구원 관계자는 “중도입국을 하는 자녀들은 이미 이전 나라에서 학교에 재학하다가 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한국에 와서 새로운 교육문화 및 시스템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우리나라의 다문화가족 지원 정책 초점이 ‘2세’에 맞춰져 있지 않다“며 ”갓 입국한 학생들과 한국 공교육을 잇는 역할을 하는 ‘예비학교’를 더 많이 설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다문화가족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 등 비임금노동자 5명 중 1명(22.8%)이 코로나19 기간 동안 ‘폐업’을 겪었으며, 휴업·영업시간 단축·매출감소를 겪은 비율은 절반을 넘는 51.8%에 달했다.임금노동자의 약 27% 역시 임금이 감소했다고 답했으며, 10.4%는 휴직, 3%는 해고를 당했다고 해 고용취약성을 드러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23-06-02 07:35:24)

. 연관분류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중등멘토 > 중등가이드 > 중등교육뉴스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댄스·과학·코딩·드론? “방과 후에 배워요!”… 늘봄학교 시범운영 송린초에 가다
5·31 교육개혁의 배경과 의미
 스크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