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유아멘토 >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최신뉴스
     
 
소아 알레르기 비염 증상, 초기 관..
다양한 요인에 의해 나타나는 알레르성 비염은 주로 맑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 세 가지..
전염성이 높은 제2급 감염병 '백일..
어린이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질병들 중 전염성이 높은 제2급 감염병인 백일해가 전..
[책 소개] 기후위기 다 함께 극복!
[새로 나온 책] 7월 3주차
우리아이 심리발달 더디다면 치료 골든타임 지켜야
[책 소개] 와~ 여름이다! 어디로 떠날까?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주소복사
  초등생 순유입 1위는 충청…“의대 증원으로 더 쏠릴 수”  
bot_l bot_r

비수도권 6개 권역중 충청만 증가

의대 지역인재전형 기대감 커져

기초단체중엔 강남구 순유입 1위

초등학교 수업 모습.


지난해 초등학생 전입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충청권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은 내년도 의대 증원에서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이기도 해 향후에도 ‘지방 유학’을 오려는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3일 종로학원이 학교 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초등학교 6299곳의 2023학년도 전출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강원, 대구경북, 부울경, 제주, 충청, 호남 등 6개 권역에서 유일하게 충청만 237명 늘어 순유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부울경의 순유출 규모가 978명으로 가장 컸고 제주(399명), 강원(372명), 호남(281명), 대구경북(160명)이 뒤를 이었다.

다만 충청권 내에서도 지역별로는 다소 편차가 있었다. 충남(536명)과 세종(230명)은 전입이 많았지만 대전과 충북은 전출이 각각 225명, 304명 더 많았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순유입에는 신도시 개발, 지역 부동산 개발 등의 요인과 함께 교육 인프라에 대한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도 의대 증원으로 의대 지역인재 전형에 유리하면서 교육 인프라가 양호한 지역의 선호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2028학년도 대입부터 지역인재전형으로 의대에 가려면 중학교부터 지방에서 나와야 한다. 또 비수도권 의대 26곳의 내년도 전체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은 총 1913명인데 지역별로는 충청권 의대의 모집인원이 170명에서 464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다. 이 때문에 일부 의대 지망 초등생 및 학부모 사이에선 ‘충청권 유학’을 준비하는 분위기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기초자치단체 중에선 서울 강남구의 초등생 순유입이 2199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교육 1번지’에 대한 선호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24-07-01 17:50:34)

. 연관분류 유아멘토 > 유아가이드 > 유아교육뉴스
초등멘토 > 초등가이드 > 초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유치원-어린이집 통합 2026년으로 늦춰져…영유아 누구나 12시간 보육 보장
국내 첫 여성 도선사 구슬 씨... 도선사는 항구의 지휘자!
 스크랩하기